상단여백
부안독립신문 윤리강령 홈 > 안내데스크 > 부안독립신문 윤리강령

부안독립신문은 주식나누기운동을 통해 편집권을 보장 받은 세계 최초의 독립 언론이다. 또 부안의 민주와 생명· 평화를 향한 염원이 나온 결실이란 점도 잊어서는 안 된다. 대안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활짝 열어젖힐 부안독립신문은 다음과 같은 윤리강령을 정하고, 이를 언론현장에서 착실히 준용하고자 한다.

1. 언론의 자유

우리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언론의 자유가 가장 중요한 일임을 새긴다.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제한하는 압력, 청탁, 침해 등과 당당히 맞서 싸운다. 또 우리는 언론의 자유로운 정보접근과 비판, 논평의 권리가 보장되도록 노력한다.

2. 언론의 독립

우리는 정치, 경제, 사회, 종교 등 외부세력으로부터 자주적 언론인임을 천명한다. 우리는 어떠한 세력이든 언론행위에 간섭하거나 부당하게 이용하려할 때 이를 단호히 거부한다.

3. 공공의 이익

우리는 국익보다 사실보도를 우선시 한다. 국가적 안전보장이나 테러 등의 우려가 제기될 경우 사실보도를 유보할 수 있다.

4. 사적 이익 보도 금지

우리는 개인적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보도하지 않는다. 자신이 소속된 단체, 집단의 논리를 의도적으로 옹호하지 않는다. 경제 관련 기사를 다룰 경우 주식이나 부동산 매매를 통한 시세차익 남기기 등 기사와 연관된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다. 또 취재원으로부터 우호적인 기사의 대가, 불리한 기사를 수정한 기사의 대가로 해석될 수 있는 어떠한 것도 받지 않는다.

5. 단체 및 집단의 편향적 보도 금지

우리는 자신이 소속되거나 지지하는 단체 및 집단에 대해 일방적으로 편향된 보도를 하지 않는다. 그 단체가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보도의 대상으로 될 경우 자신이 아닌 다른 기자가 보도하도록 한다. 그럴 수 없을 경우에라도 불의한 사실을 적극적으로 보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6. 사회적 약자 보호

우리는 노동자, 농민, 빈민과 권력으로부터 박해 당하는 사회적 약자를 옹호하고 대변한다. 단, 그들이 분명하고도 명백한 범죄적 행위로 연루된 경우는 예외로 한다.

7. 품위 유지

우리는 취재원으로부터 어떠한 경우에라도 현금을 제공받지 않는다. 또 3만원을 초과하는 식사와 향응을 제공받지 않는다. 취재원으로부터 선물이나 금품을 불가피하게 받았을 경우 회사에 보고해야 한다. 단, 3만원 이하의 선물은 예외로 할 수 있다.

8. 정보 수집

우리는 정당한 방법으로 정보를 수집한다. 취재원에게 취재 목적임을 분명히 밝히고, 필요할 경우 어떠한 발언도 기사화 될 수 있음을 알린다. 또 자신의 신분을 위장하거나 사칭하는 방법으로 취재하지 않는다.

9. 생명·평화 옹호

우리는 생명과 평화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한다. 환경과 생태, 평화와 공존을 지키고 보존하기 위한 보도태도를 유지한다.

10. 인권 존중

우리는 취재원의 인권을 보호한다. 취재원의 인권이 유린되는 어떠한 종류의 취재 행위도 하지 않는다. 인권은 인류가 추구하는 모든 이익 앞에 최우선적 목표임을 잊지 않는다.

11. 명예 존중

우리는 취재원의 명예를 존중하는 데 최선을 다한다. 그러므로 허위의 사실을 적시하고 유포하여 취재원의 명예를 실추하는 일이 없도록 한다. 확인되지 않거나 사회적, 법률적 판단이 이루어지지 않은 사실은 보도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단, 취재원의 명예 존중보다 공공의 이익이 우선할 경우 보도할 수 있다.

12. 사생활 보호

우리는 취재원에 대해 사적 영역 침해나 개인정보 무단 열람 등 개인의 사생활을 침범하는 보도를 하지 않는다. 취재원이 거부할 경우 취재를 중단해야 하며 취재원이 접촉을 피하는데도 불구하고 취재원을 쫓는 행위는 하지 않는다. 단, 공인의 경우는 예외이며, 취재원의 사생활 보호보다 공공의 이익이 우선할 경우는 보도할 수 있다.

13. 연고 조장 금지

우리는 우리사회의 가장 큰 병폐인 연고주의(학연, 지연, 혈연 등)를 부추기는 보도를 하지 않는다. 오히려 연고주의적 질서와 관행에 대항해 싸우고 연고주의를 대체할 수 있는 사회적 관계의 비전을 제시한다.

14. 차별 금지

우리는 지역, 계층, 종교 간의 갈등을 유발하거나 차별을 조장하지 않는다. 또 외국인노동자, 이주외국인, 외국인, 특수 종교, 성적소수자 등 인종과 종교, 성적 다름을 이유로 차별을 조장하지 않는다.

15. 취재원 보호

우리는 취재원을 보호한다. 어떠한 경유에라도 언론보도 때문에 취재원의 안전이 위태롭거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취재원을 보호한다. 또 취재원으로부터 신원이나 취재 내용을 비보도 하기로 약속한 경우 보도하지 않는다. 단, 비보도의 경우 보도를 함으로써 얻는 공공의 이익이 클 경우 지키지 않을 수 있다.

16. 인용, 전재, 도용, 표절 등 저작권

우리는 출판물, 간행물, 인터넷 컨텐츠 등 저작물에 대해 인용을 할 경우 반드시 출처를 밝힌다. 전재는 저작권자의 허락을 전제한다. 또 우리는 도용, 표절 등은 저작권자의 재산을 가로채는 범죄적 행위란 점에 주목하고 어떤 경우에라도 도용과 표절은 하지 않는다. 단, 저작권자의 허락이 있을 경우는 출처를 밝히지 않을 수 있고, 시민단체, 정부의 발표문 등 공공의 목표가 분명한 자료는 허락 없이 전재할 수 있다.

17. 반론권 및 정정보도 보장

우리는 이견이 있거나 잘못된 보도에 대해 솔직하게 인정하고, 신속하게 바로 잡는다. 반론과 정정보도 요청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용한다.

18. 신문의 영향력을 활용한 부당 이득 금지

우리는 신문의 영향력을 행사하여 임직원의 이익을 취하거나 신문의 판매, 광고수주, 책자 강매 등을 하지 않으며 이를 위해 특정기사를 게재 혹은 누락시키지 않는다.

제정 2004. 09. 22.
개정 2005. 11. 25.

 

Back to Top